충남, 축사 등 농촌공간 개선된다
상태바
충남, 축사 등 농촌공간 개선된다
  • 노컷뉴스
  • 승인 2022.09.1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 나령·청얀 읍내리·서천 홍원마을 등 '농촌공간 정비사업' 선정…479억 원 투입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도 제공
충남도청사 전경. 충남도 제공
충남 부여 은산면 나령리와 청양 읍내리 일원, 서천 도둔리 홍원마을과 화성리 대마굴 마을 등의 농촌 공간이 개선된다.
 
도는 13일 농식품부 '농촌공간 정비사업'에 부여와 청양, 서천군이 선정돼 국비 225억 원 등 모두 479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해당 사업은 2031년까지 모두 400곳을 목표로 농촌 생활환경을 저해하는 시설의 이전 및 정비를 통한 정주여건 개선이 목적이다. 
 
이에 따라 부여군은 2026년까지 축사 철거·활용을 통한 정주환경 개선(정비지구), 축사 이전·집적화를 위한 기반시설 조성(이전지구) 등 2개 분야에 150억 원을 투입한다. 
 
사업 대상지인 나령리는 마을영향권 500m 내 폐축사와 무허가 축사가 산재해 소음과 악취, 하천오염이 심각하고 마을회관 외 별 다른 생활서비스는 제공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충남도와 부여군은 생활과 생산, 자연환경의 농촌다움 회복을 통해 귀촌마을로 특화하는 등 '젊은 노인들의 쾌적한 마을'로 전환시킬 계획이다. 
 
청양군은 2026년까지 85억 원을 들여 장기 방치시설과 빈집을 정비한다. 사업 구역 내에는 현재 67개의 공·폐가 등을 철거하는 한편 어린이놀이터와 애견놀이터, 지천문화공간 및 잔디광장 조성 등을 통해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천군은 대마굴마을의 경우 축사 철거 등 농촌 공간 재정비에 90억원을 투입하고 홍원마을에는 송전탑 철거 및 마을 정비에 26년까지 154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임승범 충남도 농림축산국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농촌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 및 마을 탄소중립과 에너지 자립형 마을을 선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내년에는 더 많은 마을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대전CBS 신석우 기자 dolbi@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대전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