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등 13개 시군 동서횡단철도 조속 추진 결의
상태바
천안시 등 13개 시군 동서횡단철도 조속 추진 결의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제공.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를 포함한 13개 시장군수와 소속 국회의원들이 26일 서해안 서산부터 천안을 거쳐 동해안 울진까지 동서축을 연결하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 추진 결의를 다졌다.
 
천안시에 따르면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연석회의 및 결의대회가 26일 국회의사당 의원회관과 국회광장에서 개최됐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서산~천안~영주~봉화~울진을 잇는 총연장 330km 길이, 약 3조 700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이번 회의는 이호 철도교통본부장(한국교통연구원)의 '국가철도정책과 연계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주제발표 후 사업추진 방안 논의, 조기 추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 순으로 진행됐다.
 
회의는 13개 시군 소속 국회의원 13명, 시장 군수 13명(부단체장 포함)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향후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건의, 제5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단계별 사업추진 등 사업추진방안 전반에 대해 점검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으로 반영되지 못하고 추가 검토사업으로 포함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하며 올해 4월 새 정부의 대통령 공약에 다시 반영된 것은 동서축 철도건설의 필요성과 공감대를 재확인한 것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가 완성되면 서해안 신산업벨트와 동해안 관광벨트를 연결해 국토균형 발전을 이루고, 지역경제 견인으로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 접근성 개선, 관광단지 개발 촉진 등 수도권에 집중된 경제구조를 벗어나 국토 중앙에 지역경제권을 수립해 대한민국 발전의 새로운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협력체 대표인 박상돈 천안시장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국가균형발전과 지역 경제발전을 위해 반드시 이뤄져야할 사업"이라며 "13개 시군과 소속 국회의원들 등이 결의를 다지고 협력해 사업이 조기 추진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천안=대전CBS 인상준 기자 sky0705in@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대전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