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돈곤 청양군수 코로나19 확산 대응 긴급 브리핑
상태바
김돈곤 청양군수 코로나19 확산 대응 긴급 브리핑
  • 미디어 청양(media cheong yang)
  • 승인 2020.02.2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각 단계 격상 따른 대책․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발표
김 군수 “접촉자 1명 있었으나 검사결과 음성 판정받아”
지방재정 1,485억 신속집행 — 지역경제부양 견인
김돈곤 청양군수는 25일 군청상황실에서 긴급 언론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급속 확산과 지역경제 침체에 따른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김돈곤 청양군수는 25일 군청상황실에서 긴급 언론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급속 확산과 지역경제 침체에 따른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1일 이후 현재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한 청양지역 상황을 설명하면서 향후 방역 대책과 경기 부양 대책을 내놓았다.

김 군수는 “25일 현재 청양지역에서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라면서 “접촉자 1명이 있었으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외국 방문자 중 발열 증세 등으로 검사를 받은 의사 환자 24명 중 12명은 음성 판정, 12명은 검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청양군은 지난달 31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편성, 청양의료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는 한편 자가격리자 발생 시 사용할 수용시설 26실을 확보했다.

이와함께 군은 군내 거주 다문화가정 300세대와 220여 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외국 출입상황을 파악하는 등 일 일상화가 관리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12일부터 현재까지 파악된 외국 출입자는 13가구 32명으로 이들에 대한 집중관리는 오는 3월 2일까지 계속된다.

군은 특히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6일 청양의료원에 이동형 음압 텐트 2개소를 설치하고 내과 전문의와 간호사를 배치할 예정이다.

또 군은 문화체육센터를 주민 대상 임시 진료소로 운영하고 군내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 학교, 경로당 등 다중시설에 대한 소독작업을 빈틈없이 하기로 했다.

특히 예비비 1억8000만 원을 긴급 편성해 방역물품과 장비를 지원하고 공공근로자 마스크 지원, 노인종합복지관 휴관, 스포츠 마케팅 잠정 연기, 대규모 행사 취소 등의 조처를 했다.

또한, 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재정 1,485억 원을 신속하게 집행, 지역경제를 부양하고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특례보증과 이자 지원, 사회보험료 지원, 음식점 주방시설 개선지원도 시행한다.

3월 초에는 30억 원 규모의 청양 사랑 상품권을 발행하고 3월 말까지 10% 특별할인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날 김 군수는 “선제적 예방조치는 빠를수록 좋고 과하다 싶을 강력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고 청양군의 추진 방향”이라면서 “개인위생수칙 철저 준수와 외출 및 여행 자제, 관계기관의 방역시스템(의심 때 1339)을 십분 활용하면서 자신과 가족, 이웃과 지역사회의 건강을 지키자”라고 당부했다.